강정애 장관, 프랑스 참전용사 ‘구필(Goupil) 대위 중대 깃발’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후배와 유족에게 전달
강정애 장관, 프랑스 참전용사 ‘구필(Goupil) 대위 중대 깃발’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후배와 유족에게 전달
  • 경찰뉴스24
  • 승인 2024.07.09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이 6·25전쟁에서 활약한 프랑스 참전용사 로버트 구필(Robert Goupil) 대위 중대의 깃발을 특별 제작, 생시르(Saint-Cyr) 육군사관학교 구필 대위 기수 후배들과 유족에게 전달한다.고 밝혔다.

국가보훈부는 10일(수) 오전 10시,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유엔기념비에서 개최되는 지평리 전투 기념식에 강정애 장관이 참석, 대한민국을 찾은 프랑스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을 격려하고, 특별 방한한 6·25전쟁영웅 몽클라르(Monclar) 장군과 구필 대위 유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필 대위는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6·25전쟁이 발발하자, 1950년 11월 프랑스대대 2중대장으로 참전하였다. 구필 대위는 쌍터널 전투와 지평리 전투, 단장의 능선 전투 등에서 활약하였으나, 단장의 능선 전투에서 박격포탄에 맞아 전사했다.

생시르 육군사관학교는 1802년 나폴레옹(Napoléon)의 명령에 의하여 설립된 특별군사학교로, 생도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귀감이 되는 장교 혹은 전투를 선정해 각 기수에 붙여주고 있다. 

이번에 방한한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209기는 ‘구필 대위’를 기수 명으로 채택하였고, 이는 몽클라르 장군 기수(171기) 이후 6·25전쟁 참전용사를 기수 명으로 채택한 두 번째 기수이다.

강정애 장관은 이날 기념식에서 6·25전쟁 당시 구필 대위가 지휘한 2중대 깃발 디자인에 생시르 구필 대위 기수(209기)의 상징 휘장을 더함으로써 구필 대위의 용맹함과 숭고한 정신을 미래세대까지 이어가겠다는 의미를 담아 생시르 생도 대표에게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생시르 구필 대위 기수 역시 선배 영웅의 투혼과 정신을 계승하는 상징적 의미로 이 깃발을 활용할 예정이다. 

구필대위 중대깃발(국가보훈부)

우승구 기자      박옥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