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이·미용업소에서 혈액 묻은 타올·가운 소독 후 재사용 가능
복지부. 이·미용업소에서 혈액 묻은 타올·가운 소독 후 재사용 가능
  • 경찰뉴스24
  • 승인 2024.05.2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5월 22일(수) 「이용미용기구별 소독기준 및 방법」과 「공중위생 영업자 등에 대한 위생교육 실시 단체지정」 고시를 개정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이·미용 영업자는 혈액이 묻은 타올과 가운을 폐기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폐기하거나 세탁 및 소독을 거쳐 재사용할 수 있게 된다.

ㅇ.혈액이 묻은 타올 및 가운(덧옷)의 소독 방법

① 0.1% 차아염소산나트륨용액 (유효염소농도 1000ppm)에 10분간 담가 놓는다.

② 세제로 세탁한다.

③ 100℃ 이상의 물속에 10분 이상 끓여 소독하고 건조한다.

참고 :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오염세탁물(환자의 피·고름·배설물·분비물 등에 오염)의 경우, 소독 후 세탁하여 재사용(「의료기관세탁물 관리규칙」 제4조)

공중위생영업자는 매년 위생교육을 받아야 하며, 이중 종합미용업 영업자는‘일반미용업, 피부미용업, 네일미용업, 화장분장미용업’의 업무를 모두 할 수 있음에도 일반미용업 영업자단체가 실시하는 교육만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앞으로 종합미용업자는 미용업 관련 위생교육을 실시하는 4개 단체 중 한 곳을 선택하여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0. 종합미용업 영업자 대상 위생교육 실시단체

 
개정 전 개정 후
(사)대한미용사회 (사)대한미용사회, (사)한국피부미용사중앙회,
(사)대한네일미용사회,  (사) 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

보건복지부 배경택 건강정책국장은 “이번 개정으로 이·미용 관련 과도한 규제가 완화되고, 위생교육과 관련한 영업자의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자료

경찰뉴스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